음악/불레즈 11

피에르 불레즈 [9] - 인터뷰(오페라 편)

미국의 작가 브루스 더피(Bruce Duffie)와 피에르 불레즈의 인터뷰를 번역해서 올려본다. 이하의 번역은 일체의 철학, 원칙이나 기준 없이 직역 및 의역, 오역을 마구잡이로 섞어 하였음을 밝혀둔다. Pierre Boulez Interviews with Bruce Duffie . . . . . . . . . Pierre Boulez was born in 1925 in Montbrison, France. He first studied mathematics, then music at the Paris Conservatory (CNSM), where his teachers included Olivier Messiaen and René Leibowitz. In 1954, with the support of ..

음악/불레즈 2021.10.05

피에르 불레즈 [8] - <파생 2>

아마추어 지휘자이자 음악평론가인 톰 서비스(Tom Service)가 가디언지에 이라는 제목으로 2008년 12월 런던 공연 후기를 기고한 것이 있어 번역해 본다. 짧은 영어실력에 터잡은 발번역이지만 너그럽게 봐주시길 바란다. Why Boulez is like a bait ball Tom Service: About half an hour into Dérive 2, it came to me what the music was making me feel like ... www.theguardian.com 숨가쁜 한 주였다. 월요일과 화요일에는 사이먼 래틀과 계몽시대 오케스트라의 슈만 교향곡 전곡 사이클이 있었다. 본능적이고 직관적인 연주였으며, 슈만은 19세기 작곡가들 중 가장 저평가된 인물이라는 것을 깨닫게 ..

음악/불레즈 2017.03.09

피에르 불레즈 [7] - <응답(Repons)>

1981년작 은 오랜 시간 동안 지휘에 전념해 있던 불레즈가 다시 펜을 잡아 간만에 내놓은 대형 스케일의 작품으로, IRCAM에서 나온 작품들 중에서도 최고의 걸작으로 알려져 있다. 곡의 제목인 '응답'에는 많은 뜻이 있는데, 1차적으로는 솔로 악기들과 실내악단 사이의 대화, 악단과 관객들 사이의 대화, 잔향과 잔향 사이의 대화(스피커를 이용한 잔향 효과가 이 곡의 핵심이다)를 의미한다고 할 수 있고, 더 나아가면 서로 다른 여러 발상들 사이의 대화, 서로 다른 여러 계층들 사이의 대화 등의 의미로도 해석될 수 있다. 한편 불레즈의 전작인 에 대한 '응답'이기도 하다. 은 24명으로 구성된 실내악단, 디지털 프로세서, 여섯 개의 대형 스피커, 그리고 6대의 솔로 악기(하프·글로켄슈필·비브라폰·심발롬·두 ..

음악/불레즈 2017.02.28

피에르 불레즈 [6] - <한 겹 두 겹(Pli selon pli)>

세 번째 피아노 소나타를 완성한 후 휴식을 취하고 있던 불레즈는 쉴 참에 소프라노와 타악 앙상블 편성에 말라르메(Stephane Mallarme)의 소네트 를 가사로 차용한 을 작곡했다. 그 직후 북독일 방송 교향악단이 작곡을 부탁해 오자 불레즈는 같은 편성으로 역시 말라르메의 시인 를 입힌 두 번째 즉흥곡을 발표했다. 1959년에는 말라르메의 시 를 붙인 세 번째 즉흥곡이 탄생했다. 같은 해 기존의 단편 작품이었던 를 개작한 이 완성되었고, 이듬해 소프라노와 피아노를 위한 가 작곡되었다가 1962년에 관현악 편곡본으로 수정되었다. 이렇게 해서 5악장 성악곡 의 초판본이 6년에 걸쳐 완성되었다. 초판본 녹음은 불레즈 자신의 지휘와 BBC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연주로 1969년 이루어졌다. 1980년대에 이..

음악/불레즈 2017.02.28

피에르 불레즈 [5] - <메사제스키스(Messagesquisse)>

스위스의 지휘자 파울 자허(Paul Sacher)의 70세 생일이 가까워지자, 평소 그와 친했던 12명의 작곡가들이 모여 축하곡을 헌정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자허와 친분이 두터웠던 불레즈 역시 여기에 합류한다. 처음에는 브리튼(Benjamin Britten)이 메인 테마를 작곡하고 나머지 11명이 각자 변주곡을 1개씩 쓰기로 했었으나, 참여한 작곡가들 모두가 열의를 보여 결국 12개의 개별 작품들이 탄생하게 되었다. 작곡시에 규칙이 하나 있었는데 바로 Eb-A-C-B-E-D의 6개 음만 사용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이는 자허의 성인 S-A-C-H-E-R의 알파벳을 기보에 대입시킨 것이다. 음계는 A부터 G까지만 있으니 S가 Eb로, H가 B로, R이 D로 되었다. 이 'S-A-C-H-E-R' 모티프는 자허..

음악/불레즈 2017.02.26

피에르 불레즈 [4] - <노타시옹(Notations)>

불레즈가 파리음악원에서 메시앙의 수업을 들을 시절 메시앙은 항상 정규 수업과는 별도로 불레즈를 자신의 집으로 불러 수업에서는 큰 비중을 두지 않았던 쇤베르크와 스트라빈스키, 바르톡의 작품들을 가르쳤다. 또한 쇤베르크의 12음 기법의 가장 중요한 지지자였던 라이보비츠는 불레즈에게 쇤베르크와 베베른의 작곡법들과 메시앙의 잘 알려지지 않은 습작들을 연구할 기회를 만들어 주었다. 불레즈는 이들의 가르침을 종합하여 자신만의 길을 찾아 나섰다. 플루트와 피아노를 위한 소나티네, 피아노 소나타 제1번은 그와 같은 가르침들을 흡수하여 탄생한 대표적인 초기 작품들이다. 이러한 과정을 거쳐 불레즈는 서른 살이 되던 해인 1955년, 제2차대전 세대들 중 가장 명철하고도 비타협적인 작곡가이자 음악적 전통 그 자체에 대한 무..

음악/불레즈 2017.02.23

피에르 불레즈 [3] - <주인 없는 망치(Le Marteau sans maître )>

는 시인 르네 샤르(Rene Char)의 시를 가사로 차용한 작품이다(과거에도 불레즈는 샤르의 시를 가사로 차용한 칸타타 과 을 작곡한 적이 있었다). 1930년대 초반 샤르가 초현실주의에 터잡은 연작시 를 발표하자 불레즈는 이를 자신의 음악어법으로 함축하여 표현하기로 결심한다. 불레즈는 처럼 반항을 모티브로 하는 시에는 전통적인 음악어법을 입혀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고, 악기편성에서부터 악장 구조에 이르기까지 완전히 새로운 방법을 쓰기로 결심한다. 샤르의 시는 간결하고 응축된 문장 어법을 가지고 있었으므로 관현악 표현을 비교적 자유롭게 할 수 있었다. 불레즈는 알토 성악가가 한 악장에서 가사를 부르면 다른 악장에서는 앙상블이 이를 받아치고, 확장시키고 코멘트를 다는 식의 구조를 도입했다. 악장 배치에도 ..

음악/불레즈 2017.02.22

피에르 불레즈 [2] - 지휘자 불레즈

1960년대 중반의 불레즈는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와 파리 극장 오케스트라를 오가는 촉망받는 지휘자였다. 처음에는 가끔씩만 지휘봉을 잡으나 점점 포디움에 오르는 일이 잦아졌고 1971년에는 BBC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뉴욕 필하모닉의 수장을 맡게 된다. NYP 상임으로 재직하는 7년 동안 불레즈는 공연 선곡으로 많은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전임인 번스타인의 전통적인 고전음악 레퍼토리에 익숙해져 있던 뉴욕 시민들은 전위음악들로 채워진 불레즈의 공연프로그램에 큰 충격을 받았다. 차이콥스키와 모차르트를 즐기던 관객들은 베베른과 베르크로 채워진 팸플릿을 보고는 기겁하여 예매를 취소하곤 했다. 그러자 불레즈도 어쩔 수 없이 레퍼토리에 고전음악을 적절히 섞는 방법을 취하게 된다. "...현대음악을 무대에 올릴 때에는 고..

음악/불레즈 2017.02.22

피에르 불레즈 [1] - 총렬음악

"자신만의 방법을 찾아야 한다. 대부분의 작곡가들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이다. 단지 모방만 한다면 그것으로 끝일 뿐 아무 쓸모가 없다. 덧붙임도 창조도 없고, 그 어떠한 정당화도 참신한 논리도 찾아볼 수 없는, 단순한 '인용'에 지나지 않는 것이다." "예컨대 골동품 가게에서 18세기의 양초와 19세기의 의자를 구입한다고 해서 새로운 스타일이 나오는 것은 아니다. 세대를 불문하고 작곡가라면 이러한 과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무언가의 원조가 되어야 한다는 말은 아니다. 내가 막연히 알고만 있는 것 말고, 진짜 나만의 것을 끄집어내야 한다는 이야기다." "역사의 단두대는 이러한 방향에서 이탈한 작곡가를 가차없이 처단한다." 과거 파블로 카잘스는 95세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매일 6시간씩 연습을 하는 이유를 묻..

음악/불레즈 2017.02.22